"적색육 대신 생선 섭취하면 사망 위험 최대 25% ↓" [기사] 2019-06-13 18:43
부자세상 1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하루에 1끼의 식사를 붉은 살코기 대신 생선을 섭취하는 쪽으로 바꾼다면 조기 사망을 크게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영국 일간 더 타임스가 13일 보도했다.

영국의학저널(BMJ)에 게재된 미국 하버드 대학 공중보건대학원의 연구에 따르면 지금부터라도 소시지 1개나 2조각의 베이컨 대신 생선을 섭취할 경우에는 향후 8년간 조기 사망의 위험을 최대 25% 낮출 수 있다.

연구진은 30∼75세 남녀 8만여명을 상대로 식단을 물어보고 8년에 걸쳐 식단의 변화를 추적한 뒤 이 기간이 경과할 무렵에는 사망자 수를 알아보고 식단의 변화와 사망 리스크의 연관성을 평가했다.

이 기간에 약 1만4천명의 남녀가 심장질환과 암, 호흡기 질환, 치매, 기타 신경질환으로 숨진 것으로 나타났으며 붉은 살코기의 전반적 섭취량이 늘어나면 사망 리스크는 10% 가량 상승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가공육과 생육의 섭취 여부도 주목됐다. 베이컨과 소시지, 살라미와 같은 가공육을 섭취하면 사망 리스크가 17%나 상승한 반면에 생육은 9% 상승에 그쳤다는 것이다.

"적색육 대신 생선 섭취하면 사망 위험 최대 25% ↓"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