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U 에릭 고든, 트레이드 루머에 “비지니스의 일부” 2019-07-12 19:16
갑빠 0

 




[점프볼=서호민 기자] 트레이드 루머에 휘말린 에릭 고든(31, 191cm)이 자신의 심경을 솔직히 밝혔다.

지난 2시즌 연속 플레이오프에서 골든 스테이트 워리어스의 벽을 넘지 못하고 우승 도전에 실패했던 휴스턴 로케츠는 최근 대대적인 선수단 개편을 추진하고 있다. 

다가오는 FA시장에서 대어 중 한 명인 지미 버틀러 영입을 최우선 목표로 설정한 가운데 이를 위해 클린트 카펠라, 에릭 고든, PJ 터커 등 주축 선수들을 매물로 내놓고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와 사인 앤 트레이드를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 중 트레이드 카드로 언급되고 있는 고든은 최근 자신을 둘러싼 트레이드 루머에 대해 “이것은 비즈니스 일부다. 나는 선수 생활 내내 이러한 루머에 시달리곤 했다. 전혀 걱정하지 않는다”라고 답했다. 

이어 그는 “내가 휴스턴을 떠나건 안 떠나가건 난 농구 선수로서 임무에 충실할 뿐이다”라는 말을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지난 2016년 여름 휴스턴과 4년 5,300만 달러에 계약을 맺은 고든은 휴스턴에서 뛴 3시즌 동안 총 212경기에 출전해 평균 16.8득점(FG 41.4%) 2.4리바운드 2.2어시스트를 기록, 핵심 롤 플레이어로 활약했다. 


http://sports.news.naver.com/basketball/news/read.nhn?oid=065&aid=0000184163


고든은 아까운데 ,,

이전글 보스턴 양키스 런던더비가 내일밤이군요
다음글 여자친구구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