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빈 듀란트, 브루클린-GSW 포함 4개 팀 만난다 2019-07-12 22:17
아침기차 0



[루키=이동환 기자] FA 자격을 얻은 듀란트가 접촉할 4개 팀이 가려졌다. 브루클린, 골든스테이트를 포함한 4개 팀이다. 

ESPN의 애드리안 워나로우스키 기자는 29일(이하 한국시간) 케빈 듀란트가 FA 시장이 열리는 오는 7월 1일부터 4개 팀과 접촉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원소속 팀 골든스테이트를 시작으로 브루클린, 뉴욕 닉스, LA 클리퍼스와 미팅을 가질 예정이다. 아킬레스건 수술 후 회복 중인 듀란트는 현재 뉴욕에 머물고 있는 상황. 때문에 미팅은 뉴욕에서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원소속 팀 골든스테이트는 듀란트에게 맥시멈 계약을 제안할 예정이다. ESPN의 브라이언 윈드호스트는 "골든스테이트가 듀란트에게 5년 2억 2,100만 달러 규모의 맥시멈 계약을 제안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는 노사협약 규정상 타 팀이 듀란트에게 제안할 수 있는 맥시멈 계약보다 5,000만 달러 가량이 더 많은 금액이다. 

하지만 듀란트가 골든스테이트에 남을 거라고 장담하기 어렵다. 듀란트를 호시탐탐 노리는 팀들이 있기 때문. 현재 가장 유력한 행선지로 꼽히는 브루클린을 비롯해 뉴욕, LA 클리퍼스도 듀란트 영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일단 듀란트는 이 팀들을 모두 만나볼 전망이다. 

듀란트는 아킬레스건 수술로 적어도 향후 한 시즌은 코트에 서지 못한다. 그럼에도 맥시멈 계약을 제안받을 수 있는 것은 그만큼 그가 뛰어난 슈퍼스타이기 때문이다. 

한편 골든스테이트는 듀란트뿐만 아니라 클레이 탐슨에게도 맥시멈 계약을 제안할 전망이다. 이 경우 탐슨은 5년 1억 9,000만 달러의 조건에 골든스테이트 잔류를 택할 가능성이 무척 높아진다. 

이전글 상류층결혼
다음글 보스턴 양키스 런던더비가 내일밤이군요